미얀마의 불교성지 쉐다곤 파고다

미지(未知)의 땅, 불탑(佛塔)의 나라 미얀마 3
글쓴이 : 쌈낭 날짜 : 2016-09-06 (화) 18:45:39 btn_singo2.gif btn_print.gif

P5190090.jpg


쉐다곤 파고다는 불교성지(佛敎聖地)입니다. 99m의 금빛 탑은 외관이 실제 황금(黃金)으로 되어 있습니다옛 왕조의 여왕이 황금을 보시(布施)한 이래 수많은 황금이 보시되었고 탑 꼭대기는 73캐럿의 다이아몬드를 포함하여 수천 개의 다이아몬드와 루비사파이어에메랄드로 치장되어 있습니다쉐다곤 파고다는 양곤 어디서나 바라볼 수 있도록 산이 없는 시내 중심부에 언덕을 쌓고 조성하였으며해가 뜨고 질 무렵에는 온통 황금빛으로 세상에 빛을 밝힙니다또한 쉐다곤 파고다는 미얀마 불자(佛者)들의 삶터이고 휴식처이기도 합니다쉐다곤 파고다는 미얀마사람들이 평생 소원으로 꿈꾸는생전에 한번은 방문해야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불교인(佛敎人)이 되어야 참다운 미얀마인이 될 수 있다고 미얀마사람들은 생각합니다불교는 미얀마 헌법(憲法)의 공식종교(公式宗敎)로 명시되어 있지는 않지만 실제적으로는 국교(國敎)라고 할 수 있습니다.

 

P5190097.jpg
입구, 쉐다곤 파고다에는 동서남북 네 곳의 출입구가 있습니다

 

쉐다곤 파고다(Shwedagon Pagoda)는 금()으로 만든 불탑(佛塔)을 의미합니다. 2,600년 전석가모니(釋迦牟尼부처님께서 살아계실 때미얀마 상인이 8개의 부처님 성발(聖髮)을 가지고 와서 안치한 후, 불탑을 건립했다고 하며초기 쉐다곤 파고다는 약 20미터 정도였으나 계속 증축되어 현재는 99미터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P5190061.jpg

P5190025.jpg

미얀마사람들은 그들의 나라를 ‘황금의 미얀마라고 부릅니다도금(鍍金)된 사원(寺院)의 지붕은 추수 때의 누런 들판과 잘 조화를 이루고 나라 전체는 황금색으로 넘실거리며 스님들은 황금색으로 물든 거리를 발우(鉢盂)를 들고 눈을 지그시 내려 감고 걸어갑니다.



P5190083.jpg

미얀마는 불교이념(佛敎理念)으로 국가통치(國家統治)를 했으며 미얀마의 역대왕(歷代王)들은 그들의 신성(神聖)을 불교적 근원(根源)에서 찾았고 군주들은 언제나 불교의 보호자(保護者)후원자(後援者)였습니다.


P5190015.jpg

P5190016.jpg

P5190017.jpg


미얀마는 불교가11세기 아나라타왕 때에 개교(開敎)되었습니다역사가들은 개교이전에 이미 부파불교(部派佛敎)와 대승불교(大乘佛敎), 밀교(密敎), 그리고 힌두교가 들어왔다고 합니다아나라타왕은 여러 종교(宗敎)가 혼합돼 있던 미얀마에 상좌부(上座部) 불교(佛敎)를 확립하여 오늘날의 미얀마 불교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합니다.


 

P5190029.jpg

P5190047.jpg


영국 식민지배(植民支配시절지배자들은 불교도(佛敎徒)가 신성시(神聖視)하는 사원 안에 들어가 온갖 만행(蠻行)을 서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로 인하여 젊은 스님들은 민족주의자(民族主義者)가 되었고 반영운동(反英運動) 중추역할(中樞役割)을 했습니다미얀마의 독립운동(獨立運動)에 불교가 끼친 영향은 매우 지대하였습니다단일민족(單一民族)이 아닌 미얀마의 다양한 종족을 통합해 준 것도 불교였습니다식민지배하에서 종족과 이해관계(利害關係)는 틀려도 불교로 하나가 되어 서구식민세력(西歐植民勢力)에 대항했으며 독립을 쟁취하였습니다.


P5190084.jpg

 

P5190087.jpg

경내 바닥은 모두 대리석으로 되어 있습니다그래서 맨발로 다니는 듯 합니다.

 

 

P5190094.jpg

P5190092.jpg



P5190023a.jpg

중앙탑 뒤쪽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얻으셨던 곳인 부다 가야의 보리수(菩提樹씨앗을 가져와 심었다는 보리수 5그루가 있습니다.

 

P5190024.jpg

불교(佛敎)는 깨우침(菩提)과 닦음(道諦)의 종교입니다. 2,500년전 보리수 아래서 이룬 부처님의 큰 깨우침은 불교의 처음이요 끝이고 그 진리를 풀어놓은 것이 불교의 모든 것이며그것들을 통해 모든 사람들이 깨우침에 들어가고 닦음을 행하라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그래서 열반(涅槃직전 제자(弟子)들에게 "너 자신을 등불 삼고 진리를 등불을 삼아 정진(精進)하라"고 부처님께서 마지막 당부를 하셨던 것입니다.


 

P5190077.jpg

 

P5190079.jpg

 

쉐다곤 파고다 경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있는데 바로 타자웅이란 주변의 건물들입니다타자웅은 그 안에 많은 불상을 보존하고 있습니다.

 

 

P5190057.jpg

P5190058.jpg

P5190036.jpg

P5190076.jpg

P5190067.jpg

 

미얀마 불교는 상좌부불교(上座部佛敎)입니다이는 테라바다(Theravada’ 장로들의길)이고 부처의 계율을 원칙대로 고수하는 불교를 말하며대중부불교(大衆部佛敎)와 함께 인도 소승불교(小乘佛敎) 2대 부문의 하나입니다상좌부불교에서는 팔리어로 된 경전을 근간으로 하는데이는 산스크리트어로 쓰인 대승경전(大乘經典)과 대비되고 있습니다이 팔리어 경전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가르침이 더 정확하게 나타나 있다고 합니다북방불교(北方佛敎)에 의하면 불멸(佛滅 100년 아쇼카왕 치세 때마하데바(Mahadeva)라고 하는 진보파(進步派비구(比丘)가 교의(敎義)에 관한5개조의 신설(新說)을 제창하고 그 승인을 교단에 구했을 때에교단은 신설을 요구하는 진보파의 대중부(大衆部)와 이에 반대하는 보수파의 상좌부(上座部)로 양분되었고이것이 근본분열(根本分裂)이며이를 계기로 부파불교(部派佛敎)의 시대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P5190035.jpg

P5190037.jpg

P5190063.jpg

P5190068.jpg

P5190069.jpg

P5190031.jpg

P5190039.jpg

아침 일찍 온 가족들이 와서 예불를 올리고 참배를 하며가져온 도시락을 먹고 낮잠을 자기도 하며 경내에서 하루 종일 시간을 보냅니다

 

 

P5190041.jpg

미얀마인들이 지켜낸 동종마하간다

 

19세기 초영국인들은 쉐다곤 파고다에 있는 거대한 동종(銅鍾)을 영국으로 가지고 가기 위해 배에 실어 양곤강을 건너려고 하다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좌초하여 강에 빠뜨렸고강 속에 버리고 간 종을 미얀마 사람들은 건져내어 제자리에 돌려놓았다고 합니다마하간다 종을 만지거나 종 안에서 소원(所願)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傳說)이 전해지고 있습니다이 종의 무게는 23톤이나 된다고 합니다.

 

 

P5190082.jpg

경내 중간중간에 태어난 요일을 상징하는 부처상과 동물의 형상들이 있습니다자신이 태어난 요일의 부처상과 형상에 꽃과 불전을 바치거나 물을 뿌리며 복을 기원하는데물은 나이만큼 붓는다고 합니다.

 

 

P5190052.jpg
쉐다곤 파고다 사진 기록실
P5190095.jpg
기념품 가게
P5190093.jpg
출구

미얀마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화려한 불교유적지(佛敎遺跡地)이고 미얀마 불교의 많은 관습(慣習)과 전통(傳統)을 볼 수 있는 쉐다곤 파고다는 밤이 되면 한층 더 많은 감흥(感興)이 있다고 합니다빠듯한 일정 탓에 짧은 시간 동안 서둘러 돌아보면서 많은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습니다늘 명승지(名勝地)나 고적지(古跡地)를 들러보면꼭 다시 올 것이라고그 때는 오랜 시간 제대로 볼 것이라고 다짐을 했습니다그 어느 곳도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지만쉐다곤 파고다는 기필코 다시 찾으리라 굳은 마음가짐을마지막 합장(合掌손끝에 담아 간절히 소망하였습니다.

 

 

양곤을 떠나기 전에,

 

쉐다곤 파고다 북문으로 나오면 바로 길 건너편에 아웅산 국립묘지(國立墓地)가 있습니다미얀마의 독립영웅(獨立英雄아웅산(Aung San)장군은 19477 19일 독립을 6개월 앞두고 저격을 받아 안타깝게도 짧은 생을 마쳤습니다그리고 모든 미얀마국민들의 애도(哀悼속에 안장되었고 그곳은 장군의 이름으로 명명(命名)되었습니다.

 

P5190100.jpg

국립묘지가 폐쇄되었다고 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가보았는데입구 부근으로 차가 향하는 순간 무장군인들이 달려 나와 서둘러 도망치듯 빠져 나오고 말았습니다.

 

이 묘지는 우리나라와 깊은 사연이 있습니다바로 1983한국의 전두환대통령 일행이 묘소를 참배하던 중북한이 설치한 폭발물이 폭발하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이른바 아웅산 묘소(墓所)폭파암살사건(爆破暗殺事件)으로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폭발 이후 공식적으로 국립묘지는 폐쇄되었고아웅산장군의 서거일인 719 ‘순교자(殉敎者)의 날’ 하루만 개방되었는데얼마 전부터 일반인에게도 개방되었다고 합니다.

 

P5190002.jpg

아웅산 장군 기념 화폐

 

미얀마 국민들은 지금도 아웅산 장군을 그리워하며여전히 존경을 하고 있습니다아마도 장군에 대한 미얀마 국민들의 사랑은 절대적으로 보였으며이제는 장군의 딸이며 민주화(民主化)의 영웅(英雄)인 아웅산 수치여사에게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향한 곳은 아웅산장군 박물관(博物館)이었습니다그러나 이곳은 출입과 관람은 가능하지만 촬영이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P5190103.jpg

아웅산장군 박물관뒤에 보이는 곳이 박물관인 저택

 

32세에 암살 당하기 전까지 살았고 장군의 딸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태어나고 자란 저택을 박물관으로 꾸몄는데정문 옆 차고에는 아웅산장군이 탔던 자동차가 보관되어 있고 박물관 안에는 주로 당시 생활했던 가구와 가족 사진들로 꾸며져 있었습니다.

 

 

2016년 미얀마는,

 

2015 11  8미얀마에서는 총선(總選)이 있었고그 결과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NLD(민주주의 민족동맹당)가 압승(壓勝)을 하였습니다이 승리로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새로운 여당이 전체 의석의 과반수를 넘게 차지하며 미얀마 정치의 주도세력(主導勢力)이 되었습니다.

 

아웅산 수치여사의 총선 승리로 미얀마에도 희망의 싹이 트고 있습니다미얀마는 천연자원(天然資源)이 풍부하고 인건비도 낮기 때문에 정치가 안정되면 외국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질 것입니다여전히 군부의 힘이 강하고 미국 주도의 경제제재(經濟制裁)가 아직 완전하게 풀리지 않았지만미얀마는 민주화 물결만큼이나 경제개발(經濟開發열풍도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외국에서 투자금(投資金)이 계속 유입되고 있으며공적개발원조(公的開發援助)도 몰리고 있습니다일본은 미얀마에 집중하고 있고영국도 정부 간 원조를 재개했으며미국도 제재의 사슬을 풀며 미얀마 진출을 서두르고 있습니다각국이 미얀마에 지원을 쏟아 붓는 큰 이유는 바로 미얀마의 미래(未來)입니다. ‘강하고 빠르다는 나라 이름 그대로 지정학적(地政學的중요성(重要性)과 풍부(豊富)한 자원(資源)이 있는 미얀마그 동안 군부 독재에 가려졌던 미얀마의 잠재력(潛在力)은 머지않아 동남아(東南亞)를 넘어 세계(世界)로 퍼져나갈 것입니다.

 

 

조회 수 :
898
등록일 :
2019.01.21
09:59:28 (*.231.92.86)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216306/1f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216306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1 대한민국 국적 관광객 대상 비자면제 연장 안내 김학영 2019-09-08 115
310 도요타 자동차, 미얀마 조립공장 설립 예정 김학영 2019-06-03 199
309 2019년 변경된 1년 멀티비자 김학영 2019-05-02 504
308 「新회사법」 발효 예정 김학영 2019-03-08 356
307 미얀마 군부 의회 김학영 2019-02-25 637
306 미얀마에 현대車 생산기지 김학영 2019-02-08 408
» 미얀마의 불교성지 쉐다곤 파고다 김학영 2019-01-21 898
304 미얀마(버마)의 역사 김학영 2019-01-21 902
303 미얀마 '로힝야 학살' 취재기자 구속 1년.."수치 정부에 부담" 김학영 2018-12-25 911
302 우정의 다리 착공식 김학영 2018-12-25 1166
301 미얀마 여행객이 맛보야 할 13가지 미얀마 전통음식 김학영 2018-12-15 1068
300 미얀마 "로힝야족 돌아오라" 돌변.. 구멍 난 경제 탓? 김학영 2018-11-11 516
299 교류 협력 김학영 2018-11-10 1098
298 미얀마 2018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 김학영 2018-11-06 1117
297 미얀마 민주주의의 딜렘마 김학영 2018-08-11 828
296 미얀마, 역사에서도 '인종청소' 대상 로힝야족 지운다 김학영 2018-07-14 1910
295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김학영 2018-07-14 1963
294 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김학영 2018-07-14 1846
293 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 김학영 2018-07-13 788
292 미얀마는 위험 닥치면 숨는 거북이...왜? 김학영 2018-07-13 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