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로힝야 학살' 취재기자 구속 1년.."수치 정부에 부담"

입력 2018.12.10. 11:22 댓글 3
자동요약

오는 12일이면 미얀마군에 의한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로이터 통신 소속 기자들이 구속된 지 꼭 1년이 된다.

국제사회는 그동안 구속된 기자들의 석방을 촉구했지만, 아웅산 수치가 주도하는 미얀마 정부와 군은 요지부동이다.

두 기자가 취재하던 사안은 미얀마군이 유일하게 인정한 로힝야족 집단 학살 암매장 사건이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장기화하는 기자 구속사태가 수치 주도의 문민정부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로힝야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오는 12일이면 미얀마군에 의한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로이터 통신 소속 기자들이 구속된 지 꼭 1년이 된다.

국제사회는 그동안 구속된 기자들의 석방을 촉구했지만, 아웅산 수치가 주도하는

미얀마 정부와 군은 요지부동이다.

이런 가운데 처벌을 두려워하는 언론이 '자기검열'을 강화하면서 미얀마 언론의 자유가

 급격하게 위축됐다고 dpa 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미얀마 시민단체인 '자유 표현 미얀마'(FEM)의 인 야다나 테인 대표는 "이제 군부에 관해

무언가를 쓰거나 이야기하면 아주 오랫동안 감옥에 갇히는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언론인들도 자신의 전문성이나 소속 매체의 평판, 취재 대상의 중요도가 무의미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자기검열'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 통신 소속으로 라카인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와 론(32), 초 소에 우(28) 기자는 지난해 12월 양곤의 한 식당에서 경찰관과 식사를

하다가 체포돼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윗선의 함정수사 지시가 있었다는 해당 경찰관의 폭로가 나왔지만, 법원은

이를 무시한 채 강력한 처벌을 강행했다.

두 기자가 취재하던 사안은 미얀마군이 유일하게 인정한 로힝야족 집단 학살 암매장 사건이다.

로이터 기자들이 밝혀낸 집단학살 사건의 피해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미얀마 민주화 영웅으로 칭송받던 실권자 수치는 이 문제를 철저하게 외면했고,

오히려 기자들이 불법을 저질렀기 때문에 구속됐을 뿐이라며 판결을 옹호했다.

이후에는 수치 최측근인 양곤 지사의 공금 무단 사용을 비판한 언론인이 구속되는 등

미얀마의 언론 탄압은 계속 이어졌다.

최근에는 미얀마군과 소수민족 반군 간 내전 종식을 외치던 운동가들에게 실형이 선고

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치안 관련 부처를 장악한 채 법원에도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군부의 언론

탄압에 수치가 눈을 감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장기화하는 기자 구속사태가 수치 주도의 문민정부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인 야다나 테인 FEM 대표는 "스스로 이 문제를 풀 수 없다고 판단한 수치는 문제를 덮는 게

낫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결국 이 때문에 미얀마 문민정부는 언론자유를 침해하면서 선전·선동만

강화하고 있는 셈"이라며 "결국 이런 행동은 미얀마 정부에 흠집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제언론인협회(IPI)는 "언론인 체포는 언론자유에 대한 모독이며 미얀마 정부가 독재에

가까워졌다는 뜻"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구속된 로이터 통신 기자들의 변론을 맡은 탄 조 아웅 변호사는 "언론은 행정, 사법,

입법과 더불어 제4부로 불릴 만큼 중요하다"며 "구속된 기자들은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전하려 했다. 따라서 그들은 그 일을 계속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eolakim@yna.co.kr


 
저작자 표시컨텐츠변경비영리
 
u_level_40.gif
추천하기
등록

댓글에 내 카카오 이모티콘을 쓰려면?


조회 수 :
911
등록일 :
2018.12.25
20:04:49 (*.231.92.13)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216289/5d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216289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1 대한민국 국적 관광객 대상 비자면제 연장 안내 김학영 2019-09-08 115
310 도요타 자동차, 미얀마 조립공장 설립 예정 김학영 2019-06-03 199
309 2019년 변경된 1년 멀티비자 김학영 2019-05-02 504
308 「新회사법」 발효 예정 김학영 2019-03-08 356
307 미얀마 군부 의회 김학영 2019-02-25 637
306 미얀마에 현대車 생산기지 김학영 2019-02-08 408
305 미얀마의 불교성지 쉐다곤 파고다 김학영 2019-01-21 897
304 미얀마(버마)의 역사 김학영 2019-01-21 902
» 미얀마 '로힝야 학살' 취재기자 구속 1년.."수치 정부에 부담" 김학영 2018-12-25 911
302 우정의 다리 착공식 김학영 2018-12-25 1166
301 미얀마 여행객이 맛보야 할 13가지 미얀마 전통음식 김학영 2018-12-15 1068
300 미얀마 "로힝야족 돌아오라" 돌변.. 구멍 난 경제 탓? 김학영 2018-11-11 516
299 교류 협력 김학영 2018-11-10 1098
298 미얀마 2018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 김학영 2018-11-06 1117
297 미얀마 민주주의의 딜렘마 김학영 2018-08-11 828
296 미얀마, 역사에서도 '인종청소' 대상 로힝야족 지운다 김학영 2018-07-14 1910
295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김학영 2018-07-14 1963
294 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김학영 2018-07-14 1846
293 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 김학영 2018-07-13 788
292 미얀마는 위험 닥치면 숨는 거북이...왜? 김학영 2018-07-13 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