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외모·언어·풍습 빼닮아…학자들도 ‘깜놀’

[제1329호] 2017.10.25 1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1508906278276487.jpg

라후족은 대나무로 만든 피리로 흥을 돋우며 부족 축제를 즐긴다.  

[일요신문] 같은 민족이 국경으로 갈라져 산다면 어떻게 될까요? 그것도 오랫동안 떨어져 산다면. 우리 남과 북처럼 외모와 언어와 풍습만은 그대로 남아 있을까요. 미얀마에도 그런 부족들이 있습니다. 국경 너머 인도에 사는 미조람 마을 사람들은 미얀마 친주의 부족과 언어, 풍습이 아주 비슷합니다.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도 국경이 생기면서 갈라놓은 문제입니다. 라후족(Lahu). 미얀마 소수민족 중 하나인 이 부족이 오랫동안 관심을 끈 것은 우리의 언어, 풍습, 외모와 너무 비슷한 것이 많기 때문입니다.
  
라후족은 미얀마에 약 15만 명이 살고 있습니다. 중국 윈난성에도 약 45만 명, 태국 북부 치앙마이 인근에도 약 10만 명이 삽니다. 산악에 집을 짓고 화전을 일구어 삽니다. 이 부족은 우리말처럼 어순이 같고 비슷한 말도 많습니다. 나를 나, 너를 너라고 합니다. ‘나도너도’를 ‘나터너터’. ‘나는 너를 사랑해요’를 ‘나래 너타 하웨요’. ‘나는 서울로 가요’를 ‘나래 서울로 까이요’. ‘나에게 와요’를 ‘나게 라웨요’라고 합니다. 너무 비슷한 말이 많아 언어학자들도 놀랍니다.

외모도 닮은 데다 풍습도 한국과 비슷한 게 많습니다. 아궁이를 사용하고 콩으로 된장을 만들어 먹습니다. 야채를 소금에 절인 와찌라는 김치도 담가 먹습니다. 다른 부족과 달리 찹쌀로 지은 찰진 밥을 좋아합니다. 우리와 같은 절기를 사용하므로 설날도 우리와 같습니다. 우리처럼 설은 연중 가장 큰 명절이어서 모두 모여 색동옷을 입고, 제사 음식을 차려놓고 지신밟기를 합니다.
 
1508906310934904.jpg

설날에는 고운 옷을 입고 어른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한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우리 고구려 옛 풍습처럼 남편이 처가살이를 하고, 형이 죽으면 동생이 형수를 받아들입니다. 아기를 낳으면 대문밖에 새끼줄을 쳐서 외부사람들이 못 오게 하고, 숯과 빨간 고추를 매답니다. 이렇게 풍습까지 우리나라와 비슷한 게 많아 역사학자 중에는 이 부족을 ‘고구려인의 후예’로 보는 이도 있습니다. 그 근거는 삼국사기 기록입니다. 1300여 년 전의 일입니다. 고구려가 망한 이듬해, 당나라는 반란을 이유로 수만 명을 끌고 가 중국 서북쪽 불모지에 내팽개쳤습니다. 이 부족이 그 후예들이라는 주장입니다. 
 
1508906379485307.jpg

제사음식으로 돼지머리와 전을 차려놓고 남녀 함께 춤을 춘다.

라후족은 자기네 조상들의 고향이 ‘흰 눈이 내리는 북방’이라고 전해진다 합니다. 처음엔 중국 윈난성 일대에 많이 살았지만 한족의 핍박에 견디지 못해 대부분 미얀마로 이주했습니다. 그 후 일터를 찾아 태국 북부로도 많이 갔습니다. 라후족은 붉은 라후인 라후니와 검은 라후인 라후나로 나눠집니다. 

우리와 똑같은 날짜의 설날에 제가 이 부족에 초대되어 간 적이 있습니다. 명절 때는 어른과 젊은이들이 모두 모여 선물을 주고받습니다. 색동옷을 입고 어른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다 합니다. 하루 종일 제사 음식을 차려놓고 팽이놀이도 하고 노래를 합니다. 대나무로 만든 피리소리가 흥을 돋웁니다. 남녀 모두가 마당을 돌며 오랫동안 춤을 춥니다. 돼지머리에 돈을 꽂기도 합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춤을 추며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갖는 그들을 봅니다. 이 부족은 어디서 시작되어 이곳까지 왔을까요. 정말 ‘흰 눈 내리는 나라’에서 왔을까요. 이런 언어와 풍습을 이어온 것도 궁금해집니다. 그러나 언어와 풍습이 좀 비슷하다고 같은 ‘뿌리’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그들은 주변 나라의 동화를 받으며 그들만의 풍습을 만들었을 것입니다. 우리와 비슷한 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역사속으로 사라진 옛 고구려인들을 생각해봅니다. 끌려간 중국 서북부 불모의 땅. 낯선 그곳에서 그들이 이웃에게 남긴 유산인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정선교 Mecc 상임고문 
 
조회 수 :
1847
등록일 :
2018.07.14
00:03:06 (*.111.6.165)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216185/b8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216185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1 대한민국 국적 관광객 대상 비자면제 연장 안내 김학영 2019-09-08 115
310 도요타 자동차, 미얀마 조립공장 설립 예정 김학영 2019-06-03 200
309 2019년 변경된 1년 멀티비자 김학영 2019-05-02 505
308 「新회사법」 발효 예정 김학영 2019-03-08 356
307 미얀마 군부 의회 김학영 2019-02-25 638
306 미얀마에 현대車 생산기지 김학영 2019-02-08 408
305 미얀마의 불교성지 쉐다곤 파고다 김학영 2019-01-21 898
304 미얀마(버마)의 역사 김학영 2019-01-21 903
303 미얀마 '로힝야 학살' 취재기자 구속 1년.."수치 정부에 부담" 김학영 2018-12-25 911
302 우정의 다리 착공식 김학영 2018-12-25 1168
301 미얀마 여행객이 맛보야 할 13가지 미얀마 전통음식 김학영 2018-12-15 1068
300 미얀마 "로힝야족 돌아오라" 돌변.. 구멍 난 경제 탓? 김학영 2018-11-11 516
299 교류 협력 김학영 2018-11-10 1098
298 미얀마 2018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 김학영 2018-11-06 1117
297 미얀마 민주주의의 딜렘마 김학영 2018-08-11 828
296 미얀마, 역사에서도 '인종청소' 대상 로힝야족 지운다 김학영 2018-07-14 1910
295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김학영 2018-07-14 1963
» 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김학영 2018-07-14 1847
293 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 김학영 2018-07-13 788
292 미얀마는 위험 닥치면 숨는 거북이...왜? 김학영 2018-07-13 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