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장준영 지음/눌민/2만1000원

동남아시아의 자원 부국 미얀마의 현대정치 70년을 망라한 국내 첫 연구서다. 식민지 시기의 독립운동부터 최근의 소수 민족 갈등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현직 대학 교수인 저자 장준영은 미얀마 정치의 권위자답게 심층적인 차원까지 파고들어 아주 쉽게 소개한다.

우리에게 미얀마는 아웅산 수치로 대표되는 민주화 운동, 1983년의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 등으로 알려져 있다. 저자가 소개하는 하프와 공작새는 미얀마의 과거와 현재를 알려주는 두 열쇠다.

하프는 여흥을 즐기고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미얀마 사람들의 낙천적인 성격을 상징한다. 공작새는 미얀마 사람들이 스스로를 태양의 자식이라고 부르듯이 태양을 상징한다. 공작새는 식민지 시기 이래로 민족주의와 국내외적 투쟁을 의미하며, 아웅산 수치에게 공작새는 국민 위에 군림하는 군부에 저항하는 투쟁의 상징으로 이어져왔다.

저자는 “하프가 미얀마적인 독창성을 강조하며 국민의 자긍심의 고양, 국가적 우수성을 암시한다면, 공작새는 좀더 복잡한 정치적 상황을 암시한다”고 풀이한다.

미얀마의 군부는 가장 현대화된 집단이다. 군부는 파벌주의와 종교적 상징주의라는 전통주의적 또는 전근대적인 성격을 띠고 있지만, 장비와 군사 교리의 현대화를 통해 가장 모범적인 집단으로 발전했다. 미얀마는 또한 정치와 종교의 합치를 토대로 버마식 사회주의를 지향해왔다. 하지만 다른 시민사회세력이 뿌리 내리고 발전할 기회를 가지지 못하게 된 어두운 측면도 있다. 저자는 지난해 3월 들어선 아웅산 수치의 민간정부에 대한 평가와 전망도 다룬다. 미얀마의 현대정치사는 식민지 경험, 군부 독재, 경제 발전, 민주화 운동, 시민사회의 성숙이라는 과제를 안고 고군분투하는 아시아의 다른 여러 나라들과 겹쳐진다. 미얀마를 통해 또 다른 대한민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발견할 수 있다. 저자는 우리에겐 익숙지 않은 미얀마를 좀더 친숙한 이웃으로 소개한다. 한국인들에게 미얀마는 또 다른 대안이 될 수 있는 나라이다.

정승욱 선임기자 jswook@segye.com
조회 수 :
1264
등록일 :
2018.07.13
23:44:10 (*.111.6.165)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216184/e1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216184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김학영 2018-07-14 3108
294 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김학영 2018-07-14 3003
» 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 김학영 2018-07-13 1264
292 미얀마는 위험 닥치면 숨는 거북이...왜? 김학영 2018-07-13 2816
291 소수민족 몰표받은 미얀마 새대통령 윈 민트, '구원 투수' 될까 김학영 2018-07-09 2646
290 '뜻밖에 미얀마' 김학영 2018-07-09 1362
289 아웅산 수치와 미얀마 민주주의의 딜레마 김학영 2018-07-09 2318
288 “성장통 겪는 民主主義… ‘수치 政府’ 더 기다려주고, 국민 계몽 위해 언론·교육 강화해야” 김학영 2018-07-09 2165
287 다웨 경제 특구를 가다. 김학영 2018-06-16 1359
286 2018 띤잔 둘러보기 김학영 2018-06-16 1286
285 미얀마 신회사법, 오는 8월부터 시행 예정 김학영 2018-05-04 1293
284 미얀마의 주택 보급율은 얼마나? 김학영 2018-04-23 2771
283 Thingyan Festival 김학영 2018-04-23 1407
282 “ 미얀마 도착 24시간 이내에 거주신고 해야 “ 김학영 2018-04-23 1581
281 외국인도 미얀마 콘도 구입 가능, 후속조치 마련 중 김학영 2018-04-23 1816
280 오버스테이에 대해서. 김학영 2018-04-23 3252
279 미얀마 운송 수단 -- 2014 인구 주택 센서스 김학영 2018-04-23 1408
278 윈 민트 미얀마 대통령 취임..."국제사회 비판 해결에 최선 김학영 2018-03-31 3399
277 미얀마, 새 회사법 발효…외국인 지분 보유 35%까지 허용 김학영 2018-03-19 3262
276 코이카, 미얀마 동서남북 잇는 고속도로 설계…총연장 764㎞ 김학영 2018-02-19 4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