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미국 최초의 해외 선교사였고, 버마(지금의 미얀마)에서 일생동안 복음을 전했던 선교사였다. 그의 사역으로 말미암아 수 많은 버마 영혼들이 주님께로 돌아왔으며, 버마 기독교 역사의 그루터기를 형성하였다.
그의 인생은 인간적인 눈으로 볼 때는 참으로 비참했다.

사 랑하는 아내와 많은 자식들이 비참한 모습으로 병들어 죽어갔고, 그 또한 많은 질병과 고독 속에서 너무나도 초라한 모습으로 생을 마감했다. 하지만 그는 진정 버마인들의 영적 아버지였다. 그의 눈물과 땀 방울과 헌신의 핏 방울은 버마인들의 생명의 양식이었던 버마어 성경을 잉태했으며, 또한 영어-버마어 사전을 잉태했다.
그 뿐만 아니라 그의 미얀마 영혼을 향한 정신과 희생의 삶은 지금도 많은 하나님의 종들 마음 가운데 남아 있으며 계승되어지고 있다.

아도니람 져드슨(Adoniram Judson)은 1788 년 메사츄세츠에서 한 회중교회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16 세에 브라운 대학교에 입학해 4 년 과정을 3 년 만에 수석으로 졸업 할 정도로 수재였다.
하지만 그는 당시 자연 신론에 심취했던 친구로부터 악 영향을 받아 방황의 세월을 보냈다.
그의 아버지는 회중교회 목사였고, 어머니의 눈물 어린 설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드슨은 20 살이 될 때가지 구원받지 못했었다.
오 히려 성장 할수록 그는 확고한 범신론자가 되어갔다. 그 주된 이유는 그가 대학에서 만난 아주 똑똑한 불신자 친구 때문이었는데, 그 친구는 저드슨이 범신론적 신앙을 갖도록 만들기 위해 논리 정연하게 설득했고, 결국 그 일에 성공했다.

그러나 놀라운 것은 저드슨이 극적으로 주님께로 회심하고 구원받은 것은 다름 아닌 바로 그 범신론자 친구 때문이었다는 사실이다.
졸 업 후 저드슨은 집을 떠나 방랑자처럼 여행을 하게 되었다. 어느 날 한 시골 여인숙에서 하루 밤을 묵게 되었는데, 저드슨은 옆 방에서 어떤 사람이 죽어 가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밤새도록 들려오던 그 남자의 끝임 없는 신음 소리로 인해서 저드슨은 한 잠도 잘 수 없었다. 저 죽어 가는 남자는 죽을 준비가 되어 있을까?
그는 어디에서 죽음 후의 영원한 시간을 보내게 될까?  
그는 그리스도인이었을까?,
  하늘 나라에서의 삶에 대한 희망으로 평안하고 차분한 마음을 갖고 있을까?
그렇지 않으면, 그는 어둡고 낮은 지옥으로 떨어지려는 절벽의 가장자리에서 떨고 있는 죄인은 아닐까?

저 드슨은 죽음 이후의 세계에 대하여 지금까지 가져왔던 그의 철학과는 정 반대로, 죽음 이 후에 무언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자신을 발견하고, 그 생각을 몰아내려고 밤새도록 싸웠고, 그러면서도 "자기가 이런 유치한 걱정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의 천재 대학 친구가 그를 얼마나 나무랄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러나 다음 날 아침, 저드슨이 여관 주인에게 "어제 밤에 죽은 그 사람이 누구냐?" 고 물었을 때 그가 들은 대답은 저드슨의 생애 중 가장 충격적인 말이었다.
"그는 프로비스턴 대학 출신의 매우 똑똑한 젊은이였습니다. 이름은 E 였지요."
E 는 저드슨의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파괴시켰던 바로 그 불신자였다. 이제 그는 죽었다. 그리고 그의 혼은 지옥에 버려진 것이다.
버려졌다! 버려졌다! 버려졌다‥‥!
이 단어가 그의 뇌리를 파고들었고, 귀에서 떠나가지 않았으며, 그의 마음 속에서 큰 소리로 메아리치고 있었다. 버려졌다! 버려졌다‥‥ !
그 날 이 후로 저드슨은 자신도 역시 잃어버려진 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 는 여행을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와서 앤도버 신학교에 입학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의 혼을 지옥으로부터 구원해 달라고 하나님께 매달렸으며, 마침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해 영원한 불타는 지옥으로부터 구원받게 되었다.
그리고 그의 인생을 주님을 위해 바치기로 결심하게 되었다. 그가 회심하고 구원받음으로 인해서 그동안 자기가 꿈꾸어 왔던 모든 것들, 즉 명예를 얻고, 세상의 인정과 칭찬을 받으려는 마음을 버렸다.

이제 그의 유일한 목표는 오직 주님을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하여 자신을 바치는 것이었다.
회중교회에 다니기 시작한 1807 년, 아도니람 저드슨은 선교사가 되려는 마음을 처음으로 갖게 되었다.
그 는 월리암 대학에 다니는 몇 몇 친구를 알게 되었는데, 그들은 저드슨과 같은 마음을 갖고 있던 친구들로서 그 대학의 운동장에 있는 건초더미에서 자주 모임을 가졌다. 그들은 복음을 듣지 못한 야만인들과 미개인들이 구원받게 해달라고 전심으로 기도했고, 그들이 선교사로서 갈 수 있도록 복음의 문을 열어 주시라고 하나님께 간구했다.
그 장소가 바로 미국 선교의 발원지가 되었던 것이다.

그는 한 영국 선교사의 선교 사역 보고서를 읽는 중에 크게 감동되어 미국 최초의 해외 선교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미국 선교회를 결성하게 되었고, 1812 년 이제 막 결혼한 그의 아내 낸시와 함께 인도로 파송되었다.
그렇지만 동 인도회사의 방해로 인도를 떠나게 되었고, 엄청난 박해의 소문을 듣고, 버마로 향하게 되었는데 불교 문화권에서의 사역은 쉽지 않았다.
언 어의 장벽과 문화의 장벽, 그리고 정부의 간섭 등 많은 장벽들이 있었다. 수 백만 명이 살고 있는 버마 땅에는 그리스도인이라고는 한 명도 없었다. 게다가 도둑과 강도들이 들끓고, 우상 숭배가 만연하며, 죄악으로 가득 찬 그 땅에서는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친구라고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콜레라로 죽은 수 천 명을 위하여 우울하게 둥~둥~ 울리는 죽음의 북 소리와 몽둥이로 집을 두들기는 관습 역시 이 선교사 부부의 민감한 영을 괴롭게 했다.
6 년이라는 긴 세월이 지난 후, 마침내 그들은 버마에서 첫 영혼을 그리스도께로 인도하게 되었다.

1819 년 6 월 27 일, 구원받은 첫 번째 버마 사람인 멍나우(Moung Nau) 에게 침례를 베풀었다. 그들의 선교 사역에는 너무나도 엄청난 고통과 눈물과 희생이 동반되었다.
그 들은 열대성 열병으로 수십 번 죽을 고비를 넘겼고, 그들의 자녀는 사산되거나 대부분 열병으로 먼저 하나님의 나라로 보내야만 했다. 저드슨은 그의 일기에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오, 오늘을 기점으로 주님이 오시는 날까지 버마 사람들이 끝임없이 회심하고, 침례를 받을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십시오."
구원받는 사람들의 숫자는 2 명, 3 명, 6 명, 18 명으로 천천히 늘어갔다.
그러나 마귀의 공격은 계속되었다. 저드슨은 영국에서 보낸 스파이라는 누명을 쓰고 21 개월 동안이나 감옥에 갇히게 되었고 사형 선고까지 받게 되었다.
그 러나 간절한 기도에 대한 응답으로, 또한 저드슨의 아내가 공무원들에게 끊임없이 간청한 결과, 저드슨은 죽임을 당하지 않았으며, 마침내 영국의 중재로 인하여 그는 감옥에서 나오게 되었다. 감옥에서 나오자 그는 미친 듯이 일(번역 사업과 복음 사역) 에만 푹 파묻혀 지냈다. 져드슨의 이러한 마음의 병은 그를 위해 엄청난 사랑의 기도를 드렸던 동료 선교사들과 개종자들로 인하여 점점 치유되어 정상의 생활로 돌아와 더욱 더 열심히 성경 번역 작업과 복음 사역에 힘썼다.

1810 년 그는 버마어 성경 번역을 시작한 지 23 년 만에 많은 질병과 아내와 자녀들의 죽음을 맛보는 고통을 당했지만 1834 년 그는 버마에 머물면서 선교 사역을 감당했던 30 세의 미망인 사라 보어드맨과 재혼했으며, 그 녀와 함께 계속해서 선교 사역을 감당했으며, 사투 끝에 그는 결국 버마어 성경을 완성하게 되었다.
사역이 진행됨에 따라 복음은 진전되었고, 놀라운 복음의 능력이 죄인들의 감겼던 눈을 뜨게 하고, 우상에 속박된 마음을 깨뜨리기 시작했으며, 갓 거듭난 회심자들을 승리하는 그리스도인들로 변모시키기 시작했다.

그가 죽은 직후 미얀마 정부의 보고서에 의하면 버마에 210,000 명의 그리스도인들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이는 버마인 58 명 중 한 명이 그리스도인이라는 놀라운 숫자였다!
이 것은 성령의 위대한 업적이었으며, 그는 버마의 수도인 아바(Ava) 에서 부처의 사원을 응시하면서 "머지않아 나의 목소리보다 훨씬 더 강력한 한 음성이 너의 왕국의 모든 흔적을 쓸어 없애버릴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들이 곧 이 우상 숭배의 신전을 대신할 것이며, 열렬한 불교도의 노래 소리는 그리스도인들의 찬양 앞에 사라지게 될 것이다!" 라고 강력하게 도전한 저드슨의 헌신적인 사역의 결과였다.
1850 년 4 월 12 일, 그는 결핵으로 해상에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아무런 장례식도 없이 평소 자주 입었던 검정색 양복 차림으로 바다에 수장되었다.

조회 수 :
18930
등록일 :
2012.01.27
06:57:32 (*.96.146.104)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2222/d1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2222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12 세계 기독교역사 연대표|선교 김학영 2012-03-04 102006
311 어거스틴의 기독교 윤리 [87] 김학영 2009-07-22 79945
310 미얀마의 사회 문화 [7] 김학영 2012-02-23 40023
309 미얀마 생활 안내 정보 (미얀마 한인회 참조) [9] 김학영 2012-04-15 39534
308 미얀마 약사 [137] 김학영 2012-02-22 38681
307 복음서의 역사적 신빙성 [100] 김학영 2008-12-13 38669
306 미얀마 비즈니스 비자 [190] 김학영 2013-02-15 35626
305 기독교 선교사 [11] 김학영 2009-07-22 33689
304 구약신학의 방법론과 중심 사상을 논하시오 [408] 김학영 2009-11-28 33438
303 목회사역의 재발견 [92] 김학영 2008-12-13 27376
302 아빠의 기도(찬의 입관예배시) - `03.6.23 08:30(현지시간) [32] 김찬 2003-06-24 25178
301 외국인 투자 금지 21 분야 및 합작 42 분야 세칙 [15] 김학영 2013-02-25 24972
300 도 소매업등 참가조건 세칙 (2) [6] 김학영 2013-02-26 24284
299 미얀마 개관 [8] 김학영 2012-02-23 24264
298 한국 기독교 교회사 요약 [96] 김학영 2009-07-22 21510
297 <섀클턴의 위대한 항해> 독후감 [44] 김학영 2007-11-19 21331
296 아시아 샛별 미얀마, 진출 복병은?| [2] 김학영 2013-03-30 21081
295 11전3승5무3패, 버마는 진정한 맞수였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남(70) 부총재 김학영 2013-09-22 19462
294 쉐다곤 파고다 [6] 김학영 2013-09-06 19316
293 시편의 장르와 평행법 [137] 김학영 2008-12-13 19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