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웨다곤 파고다

슈웨다곤 파고다(버마어: ရွှေတိဂုံ ဘုရား, Shwedagon Pagoda)는 미얀마의 양곤에 세워져 있는 
98m의 불탑(파고다)이다. 
불탑은 칸도기 호수의 서쪽, 싱구타라 언덕 위에 있어 도시의 모습을 내려다 볼 수 있다. 

[편집]역사

전설에 의하면 슈웨다곤 파고다는 2500년 전에 지어졌다고 한다. 

고고학에서는 탑은 사실상 6~10세기 사이에 몬족에 의해 지어진 것으로 여기고 있으나, 

승려의 기록에 따르면 불탑은 부처가 죽기 전인 BC486년에 지었다고 되어있기 때문에 

커다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탑은 1300년대에 바고의 빈야우 왕에 의해 18m의 높이로 재건되기 전까지는 파손된 상태였다. 

이후 몇 차례의 개축을 거쳐 15세기에 현재의 98m 높이가 되었다. 

몬족의 왕은 바고의 슈웨마우다우와 슈웨다곤이라는 두 개의 거대한 불탑을 소유하고 있었다. 

원래는 8m에 불과했으나 1362년에 빈야우 왕에 의해 20m의 높이로 증축되었다. 

신사우부 여왕(1453~1472)은 탑의 높이를 40m로 높였다. 

16세기 초까지 불탑은 미얀마에서 가장 인기있는 순례지가 되었다.

그러나 다음 세기에 연속되는 지진으로 피해를 입었다. 

1768년에 최악의 지진으로 탑의 정상부가 무너졌으나 콘바웅 왕조의 신뷰신 왕에 의해 현재의 높이로 

증축되었다.

불탑은 양곤 시의 문화 유산으로 등재되어있다.

[편집]전쟁과 침략

1608년, 포르투갈의 탐험가 드 브리투(De Brito, 미얀마에는 '응아진까'로 알려져 있다)는 슈웨다곤을 약탈해 

1485년에 신 사우부를 계승한담마제디 왕에 의해 기증된 30톤의 종을 채택했다. 

브리토의 의도는 대포를 만들기 위해 종을 녹인 것이었지만, 종을 옮겨 바고 강을 건널 때에, 종을 강에 떨어뜨리는 바람에, 

두 번 다시 회수할 수 없었다.

2세기 후, 제1차 영국-미얀마 전쟁 중인 1824년 5월 11일에 영국이 상륙했을 때, 

슈웨다곤을 도시를 내려다 보는 지령을 행하는 요새로 생각해 곧바로 탈취, 점령했다. 이들은 2년 후에 떠날때까지 탑을 요새로 생각했다.


[쉐다곤 파고다 : DAUM 사전]

탑의 나라 미얀마에서도 가장 유명한 쉐다곤 파고다는 화려하고 장대하며 섬세한 조각품들로 

여행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는 곳이다. 

물론 현지인들게에는 자존심과 경배의 대상으로 주로 참배를 하러 오는 현지인들과 많이 접하게 된다.

쉐다곤 파고다는 약 2,500년 전 부처님이 살아있을 때 건립되었다고 추정하고 있으며 

버마의 두 무역상인 타푸사와 발리카 형제가 직접 인도에 건너가 부처님으로부터 

여덟발의 머리카락을 얻어와 봉안하고 파고다를 건립했다고 한다. 

17세기에는 8차례에 걸친 지진으로 일부가 손상되고 

1786년에는 대지진으로 탑의 정상이 일부 무너져 내렸으나 

현재는 그 때 그모습 그대로 복원되여 탑의 아름다움에는 지장이 없다.

이 탑의 기하학적인 균형미와 섬세한 조각품 그리고 주위의 구조물들은 

이 금탑의 존재를 더욱 빛내주고 있다. 

높이 99미터에 사용된 금의 양은 약 7톤, 그밖에도 다이아몬드와 루비 등 각종 보석으로 치장되어 있어 

눈이 부시다. 특히, 저녁 노을이 질 무렵 쉐다곤 파고다를 방문한다면 노을빛과 탑에서 나온 광채에 

더욱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2002C9464FF8C9690FE903


14104E464FF8C977018E0A


166430404FF8CA21234D18

1945년 쉐다곤 파고다 모습


135C39404FF8CBC22BD841


1825년 영국인이 본 쉐다곤 파고다

 
저작자 표시컨텐츠변경비영리

 

조회 수 :
19317
등록일 :
2013.09.06
23:46:20 (*.4.72.106)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3310/7d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3310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12 세계 기독교역사 연대표|선교 김학영 2012-03-04 102006
311 어거스틴의 기독교 윤리 [87] 김학영 2009-07-22 79945
310 미얀마의 사회 문화 [7] 김학영 2012-02-23 40023
309 미얀마 생활 안내 정보 (미얀마 한인회 참조) [9] 김학영 2012-04-15 39534
308 미얀마 약사 [137] 김학영 2012-02-22 38681
307 복음서의 역사적 신빙성 [100] 김학영 2008-12-13 38669
306 미얀마 비즈니스 비자 [190] 김학영 2013-02-15 35628
305 기독교 선교사 [11] 김학영 2009-07-22 33689
304 구약신학의 방법론과 중심 사상을 논하시오 [408] 김학영 2009-11-28 33439
303 목회사역의 재발견 [92] 김학영 2008-12-13 27376
302 아빠의 기도(찬의 입관예배시) - `03.6.23 08:30(현지시간) [32] 김찬 2003-06-24 25178
301 외국인 투자 금지 21 분야 및 합작 42 분야 세칙 [15] 김학영 2013-02-25 24972
300 도 소매업등 참가조건 세칙 (2) [6] 김학영 2013-02-26 24285
299 미얀마 개관 [8] 김학영 2012-02-23 24264
298 한국 기독교 교회사 요약 [96] 김학영 2009-07-22 21510
297 <섀클턴의 위대한 항해> 독후감 [44] 김학영 2007-11-19 21331
296 아시아 샛별 미얀마, 진출 복병은?| [2] 김학영 2013-03-30 21081
295 11전3승5무3패, 버마는 진정한 맞수였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남(70) 부총재 김학영 2013-09-22 19462
» 쉐다곤 파고다 [6] 김학영 2013-09-06 19317
293 시편의 장르와 평행법 [137] 김학영 2008-12-13 19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