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서 온 편지 [113]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우리는 지금 ‘길 위에서 길을 찾아요’

[제1327호] 2017.10.11 1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
  • 인쇄하기
1507688888158551.jpg

한국어 교사 포포(오른쪽).  

[일요신문] 꽃과 커피의 도시 삔우린. 이곳에 한국어 센터 깃발이 펄럭입니다. 최근 세워진 이곳에 한국어 교사 포포(PoPo)가 수업을 합니다. 포포는 단정한 용모에 밝고 상냥합니다. 이 나라 외대 한국어과를 나오고 한국어능력 최고등급을 받았습니다. 예전에 한국정부 통역일도 가끔 맡곤 했는데, 이때 제가 처음 보았습니다. 포포가 근무하는 이 센터에 어느 날 한국의 대학 졸업반 학생이 방문했습니다. 경영학과 디자인을 복수전공하는 이가을 양입니다. 지금 계절이 가을인 나라에서 왔습니다. 가을이도 아름다운 가을에 태어났습니다. ‘노래 가’(歌)에 ‘새 을’(乙)이니 노래하는 새처럼 먼 나라 먼 도시로 여행을 온 것입니다.  
 
이곳은 양곤에서 버스를 타면 10시간쯤 걸립니다. 이 도시는 중국 국경으로 가는 길목에 있고 날씨가 선선한 지역입니다. 포포와 직원들은 이 방문객을 위해 삼겹살과 한국 라면을 준비했습니다. 즐거운 식탁이 되었습니다. 가을이는 추석을 맞아 아빠와 함께 여행 중입니다. 아빠는 한국의 코이카 단원으로 미얀마에 파견되어 일합니다. 가을이는 솔직하고 거침이 없는 친절한 청년입니다. 중고등학교를 해외에서 다녀서인지 영어, 캄보디아어도 아주 잘합니다. 아빠를 따라 유년시절을 보냈기 때문입니다. 
 
1507688906596895.jpg

동부의 길목 삔우린 한국어 문화센터 전경.  


센터 마당에는 큰 아보카도 나무 두 그루가 있습니다. 아보카도 열매가 싱그럽게 아주 많이 열려 있습니다. 두 사람의 꿈처럼. 아보카도를 주워 담는 둘을 바라봅니다. 둘은 각기 꿈이 많고 공통점도 많습니다. 가을이는 졸업을 하고 이탈리아로 유학을 갈 꿈을 갖고 있습니다. 포포는 언젠가 한국으로 무역학을 공부하러 가고 싶어 합니다. 모두 고국을 떠나 새로운 세계에 도전하고 싶어 합니다. 두 사람은 책과 여행을 좋아하는 공통점도 있습니다. 포포는 이곳으로 오기 전 그간 모은 돈으로 싱가포르로 긴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이 나라 국민들은 태국과 싱가포르만 비자 없이 다녀올 수 있습니다. 한국은 가기 어려운 나라입니다. 가을이는 유년시절에도 고국을 떠나 살았지만, 한국에서 대학 다닐 때에도 연수장학생으로 긴 시간을 폴란드에서 보냈습니다.

1507688963344544.jpg

밍군대탑 앞에서 이가을 양.

포포는 책을 좋아합니다. 책을 붙들면 방에서 나오질 않습니다. 요즘 청년들과는 좀 다릅니다. 삔우린으로 오기 전에 제가 한번은 책을 번역하는 일을 맡긴 적이 있습니다. 제가 글을 쓰기 위해 필요한 미얀마 역사자료입니다. 읽는 데에도 며칠 걸릴 분량인데, 요약하는 일이니 엄청 힘든 일입니다. 그래서 번역료를 많이 챙겨주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번역일이 끝나고 번역료를 절대로 받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이랬습니다. 이 자료를 읽고 자기에게 꼭 필요한 역사를 공부했다는 겁니다. 처음엔 일이어서 힘들었지만 외국인도 공부하려는 이 자료를 읽으며 생각이 달라졌다는 것입니다. 결국 못주었습니다. 제겐 참 특이한 기억입니다. 가을이는 많은 시간을 해외에서 살아서인지 여행을 하는 게 자연스럽습니다. 현지음식도 잘 먹고, 누구에게나 편히 대화를 합니다. 한국생활은 남과 비교를 많이 하고 남의 사생활에 간섭도 많다보니 좀 불편한가 봅니다. 그래서 자유롭되 자신을 더 다질 수 있는 알찬 젊은 날을 이국에서 보내고 싶은 걸까요. 
 
1507689003894439.jpg

포포의 한국어 수업시간.  


이렇게 책과 여행을 통해 두 사람은 20대를 걸어나가고 있습니다. 가을이는 여행을 많이 다녀서인지 가장 토속적이고 미얀마적인 관광지를 좋아합니다. 이틀간 삔우린의 커피농장, 영국통치 시절의 건축물, 밍군의 대탑, 샤가잉 언덕 등을 돌아다녔습니다. 점점 미얀마에 빠져든다고 가을이가 아빠에게 속삭입니다. 가을이 말처럼 미얀마는 참 구름이 맑고 아름답습니다. 사람들도 순박하고 오래되어 허물어져 가는 유적지도 정겹습니다. 아빠를 닮아 어딜 가도 경영학적인 ‘원가계산’을 하는 게 습관이라던 가을이. 이번 여행은 그 계산이 필요하지 않을 듯합니다. 포포는 오늘도 한국어 수업을 합니다. 수업방식이 좀 특이합니다. 목과 혀와 입 모양의 그림을 그려놓고 수없이 발음을 반복합니다. 자음과 모음을 수백 번씩 쓰게 합니다. 한국어는 이렇게 초기공부가 정말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많은 시간을 이렇게 가르치는 교사는 거의 없습니다.
 
1507689038391908.jpg

삔우린 농촌마을에서 이가을 양.  


부모님처럼 사업을 꿈꾸는 포포는 미래를 위해 한국어를 전공했고, 지금은 틈나는 시간에 중국어학원에 다닙니다. 가을이는 이제 한국으로 돌아가 남은 학기를 마치고 졸업 후의 계획을 세워야겠지요. 이제 헤어질 시간입니다. 길 위에서 길을 묻는 시간이 끝이 났습니다. 익숙한 것들과 작별하고 떠난 여행. 삔우린은 가을이와 포포에겐 젊은 날의 한 순간이자 시절입니다. 두 사람은 언젠가는 떠나서 떠난 자리를, 그 시간을 그리워할 것입니다. 젊은 날의 초상처럼. 

정선교 Mecc 상임고문 
 
조회 수 :
2475
등록일 :
2018.07.14
00:19:05 (*.111.6.165)
엮인글 :
http://www.chan.pe.kr/xe/writing/1216186/d8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chan.pe.kr/xe/1216186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12 미얀마-아라칸족 갈등 더 심화" new 김학영 2019-12-08  
311 대한민국 국적 관광객 대상 비자면제 연장 안내 김학영 2019-09-08 286
310 도요타 자동차, 미얀마 조립공장 설립 예정 김학영 2019-06-03 331
309 2019년 변경된 1년 멀티비자 김학영 2019-05-02 964
308 「新회사법」 발효 예정 김학영 2019-03-08 473
307 미얀마 군부 의회 김학영 2019-02-25 1136
306 미얀마에 현대車 생산기지 김학영 2019-02-08 529
305 미얀마의 불교성지 쉐다곤 파고다 김학영 2019-01-21 1474
304 미얀마(버마)의 역사 김학영 2019-01-21 1445
303 미얀마 '로힝야 학살' 취재기자 구속 1년.."수치 정부에 부담" 김학영 2018-12-25 1455
302 우정의 다리 착공식 김학영 2018-12-25 1767
301 미얀마 여행객이 맛보야 할 13가지 미얀마 전통음식 김학영 2018-12-15 1845
300 미얀마 "로힝야족 돌아오라" 돌변.. 구멍 난 경제 탓? 김학영 2018-11-11 628
299 교류 협력 김학영 2018-11-10 1640
298 미얀마 2018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 김학영 2018-11-06 1736
297 미얀마 민주주의의 딜렘마 김학영 2018-08-11 952
296 미얀마, 역사에서도 '인종청소' 대상 로힝야족 지운다 김학영 2018-07-14 2504
» 포포와 가을이의 젊은 날의 초상 김학영 2018-07-14 2475
294 미얀마에서 온 편지 [115] 라후족, 고구려 후예인가 김학영 2018-07-14 2400
293 하프와 공작새-미얀마 현대정치 70년사 김학영 2018-07-13 916